분류없음2009.03.27 13:44

2004년 민주당 전당대회 기조연설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Keynote Address
2004년 7월 27일
On behalf of the great state of Illinois, crossroads of a nation, Land of Lincoln, let me express my deepest gratitude for the privilege of addressing this convention.
Tonight is a particular honor for me because, let's face it, my presence on this stage is pretty unlikely. My father was a foreign student, born and raised in a small village in Kenya. He grew up herding goats, went to school in a tin-roof shack. His father -- my grandfather -- was a cook, a domestic servant to the British.
But my grandfather had larger dreams for his son. Through hard work and perseverance my father got a scholarship to study in a magical place, America, that shone as a beacon of freedom and opportunity to so many who had come before.
While studying here, my father met my mother. She was born in a town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in Kansas. Her father worked on oil rigs and farms through most of the Depression. The day after Pearl Harbor my grandfather signed up for duty; joined Patton's army, marched across Europe. Back home, my grandmother raised a baby and went to work on a bomber assembly line. After the war, they studied on the G.I. Bill, bought a house through F.H.A., and later moved west all the way to Hawaii in search of opportunity.
And they, too, had big dreams for their daughter. A common dream, born of two continents.
My parents shared not only an improbable love, they shared an abiding faith in the possibilities of this nation. They would give me an African name, Barack, or "blessed," believing that in a tolerant America your name is no barrier to success. They imagined -- They imagined me going to the best schools in the land, even though they weren't rich, because in a generous America you don't have to be rich to achieve your potential.
They're both passed away now. And yet, I know that on this night they look down on me with great pride.
They stand here -- And I stand here today, grateful for the diversity of my heritage, aware that my parents' dreams live on in my two precious daughters. I stand here knowing that my story is part of the larger American story, that I owe a debt to all of those who came before me, and that, in no other country on earth, is my story even possible.
Tonight, we gather to affirm the greatness of our Nation -- not because of the height of our skyscrapers, or the power of our military, or the size of our economy. Our pride is based on a very simple premise, summed up in a declaration made over two hundred years ago:
We hold these truths to be self-evident,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that they are endowed by their Creator with certain inalienable rights, that among these are Life,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That is the true genius of America, a faith -- a faith in simple dreams, an insistence on small miracles; that we can tuck in our children at night and know that they are fed and clothed and safe from harm; that we can say what we think, write what we think, without hearing a sudden knock on the door; that we can have an idea and start our own business without paying a bribe; that we can participate in the political process without fear of retribution, and that our votes will be counted -- at least most of the time.
This year, in this election we are called to reaffirm our values and our commitments, to hold them against a hard reality and see how we're measuring up to the legacy of our forbearers and the promise of future generations.
And fellow Americans, Democrats, Republicans, Independents, I say to you tonight: We have more work to do for the workers I met in Galesburg, Illinois, who are losing their union jobs at the Maytag plant that's moving to Mexico, and now are having to compete with their own children for jobs that pay seven bucks an hour; more to do for the father that I met who was losing his job and choking back the tears, wondering how he would pay 4500 dollars a month for the drugs his son needs without the health benefits that he counted on; more to do for the young woman in East St. Louis, and thousands more like her, who has the grades, has the drive, has the will, but doesn't have the money to go to college.
Now, don't get me wrong. The people I meet -- in small towns and big cities, in diners and office parks -- they don't expect government to solve all their problems. They know they have to work hard to get ahead, and they want to. Go into the collar counties around Chicago, and people will tell you they don't want their tax money wasted, by a welfare agency or by the Pentagon. Go in -- Go into any inner city neighborhood, and folks will tell you that government alone can't teach our kids to learn; they know that parents have to teach, that children can't achieve unless we raise their expectations and turn off the television sets and eradicate the slander that says a black youth with a book is acting white. They know those things.
People don't expect government to solve all their problems. But they sense, deep in their bones, that with just a slight change in priorities, we can make sure that every child in America has a decent shot at life, and that the doors of opportunity remain open to all.
They know we can do better. And they want that choice.
In this election, we offer that choice. Our Party has chosen a man to lead us who embodies the best this country has to offer. And that man is John Kerry.
John Kerry understands the ideals of community, faith, and service because they've defined his life. From his heroic service to Vietnam, to his years as a prosecutor and lieutenant governor, through two decades in the United States Senate, he's devoted himself to this country. Again and again, we've seen him make tough choices when easier ones were available.
His values and his record affirm what is best in us. John Kerry believes in an America where hard work is rewarded; so instead of offering tax breaks to companies shipping jobs overseas, he offers them to companies creating jobs here at home.
John Kerry believes in an America where all Americans can afford the same health coverage our politicians in Washington have for themselves.
John Kerry believes in energy independence, so we aren't held hostage to the profits of oil companies, or the sabotage of foreign oil fields.
John Kerry believes in the Constitutional freedoms that have made our country the envy of the world, and he will never sacrifice our basic liberties, nor use faith as a wedge to divide us.
And John Kerry believes that in a dangerous world war must be an option sometimes, but it should never be the first option.
You know, a while back -- awhile back I met a young man named Shamus in a V.F.W. Hall in East Moline, Illinois. He was a good-looking kid -- six two, six three, clear eyed, with an easy smile. He told me he'd joined the Marines and was heading to Iraq the following week. And as I listened to him explain why he'd enlisted, the absolute faith he had in our country and its leaders, his devotion to duty and service, I thought this young man was all that any of us might ever hope for in a child.
But then I asked myself, "Are we serving Shamus as well as he is serving us?"
I thought of the 900 men and women -- sons and daughters, husbands and wives, friends and neighbors, who won't be returning to their own hometowns. I thought of the families I've met who were struggling to get by without a loved one's full income, or whose loved ones had returned with a limb missing or nerves shattered, but still lacked long-term health benefits because they were Reservists.
When we send our young men and women into harm's way, we have a solemn obligation not to fudge the numbers or shade the truth about why they're going, to care for their families while they're gone, to tend to the soldiers upon their return, and to never ever go to war without enough troops to win the war, secure the peace, and earn the respect of the world.
Now -- Now let me be clear. Let me be clear. We have real enemies in the world. These enemies must be found. They must be pursued. And they must be defeated. John Kerry knows this. And just as Lieutenant Kerry did not hesitate to risk his life to protect the men who served with him in Vietnam, President Kerry will not hesitate one moment to use our military might to keep America safe and secure.
John Kerry believes in America. And he knows that it's not enough for just some of us to prosper -- for alongside our famous individualism, there's another ingredient in the American saga, a belief that we're all connected as one people. If there is a child on the south side of Chicago who can't read, that matters to me, even if it's not my child. If there is a senior citizen somewhere who can't pay for their prescription drugs, and having to choose between medicine and the rent, that makes my life poorer, even if it's not my grandparent. If there's an Arab American family being rounded up without benefit of an attorney or due process, that threatens my civil liberties.
It is that fundamental belief -- It is that fundamental belief: I am my brother's keeper. I am my sister's keeper that makes this country work. It's what allows us to pursue our individual dreams and yet still come together as one American family.
E pluribus unum: "Out of many, one."
Now even as we speak, there are those who are preparing to divide us -- the spin masters, the negative ad peddlers who embrace the politics of "anything goes." Well, I say to them tonight, there is not a liberal America and a conservative America -- there i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re is not a Black America and a White America and Latino America and Asian America -- there'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The pundits, the pundits like to slice-and-dice our country into Red States and Blue States; Red States for Republicans, Blue States for Democrats. But I've got news for them, too. We worship an "awesome God" in the Blue States, and we don't like federal agents poking around in our libraries in the Red States. We coach Little League in the Blue States and yes, we've got some gay friends in the Red States. There are patriots who opposed the war in Iraq and there are patriots who supported the war in Iraq. We are one people, all of us pledging allegiance to the stars and stripes, all of us defending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n the end -- In the end -- In the end, that's what this election is about. Do we participate in a politics of cynicism or do we participate in a politics of hope?
John Kerry calls on us to hope. John Edwards calls on us to hope.
I'm not talking about blind optimism here -- the almost willful ignorance that thinks unemployment will go away if we just don't think about it, or the health care crisis will solve itself if we just ignore it. That's not what I'm talking about. I'm talking about something more substantial. It's the hope of slaves sitting around a fire singing freedom songs; the hope of immigrants setting out for distant shores; the hope of a young naval lieutenant bravely patrolling the Mekong Delta; the hope of a millworker's son who dares to defy the odds; the hope of a skinny kid with a funny name who believes that America has a place for him, too.
Hope -- Hope in the face of difficulty. Hope in the face of uncertainty. The audacity of hope!
In the end, that is God's greatest gift to us, the bedrock of this nation. A belief in things not seen. A belief that there are better days ahead.
I believe that we can give our middle class relief and provide working families with a road to opportunity.
I believe we can provide jobs to the jobless, homes to the homeless, and reclaim young people in cities across America from violence and despair.
I believe that we have a righteous wind at our backs and that as we stand on the crossroads of history, we can make the right choices, and meet the challenges that face us.
America! Tonight, if you feel the same energy that I do, if you feel the same urgency that I do, if you feel the same passion that I do, if you feel the same hopefulness that I do -- if we do what we must do, then I have no doubt that all across the country, from Florida to Oregon, from Washington to Maine, the people will rise up in November, and John Kerry will be sworn in as President, and John Edwards will be sworn in as Vice President, and this country will reclaim its promise, and out of this long political darkness a brighter day will come.
Thank you very much everybody. God bless you. Thank you.
[번역]
미국 교통의 요충지이자 링컨을 배출한 땅인 위대한 일리노이주를 대표하여 이 전당대회에서 연설을 하게 된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합니다. 오늘밤은 제게 특별한 영광의 밤입니다.
사실대로 말씀 드리자면 제가 이 자리에 서는 일은 거의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저의 아버지는 케냐의 작은 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란 외국 유학생이었습니다. 아버지는 염소를 치고, 양철지붕으로 된 판자촌 학교를 다녔습니다. 저의 할아버지는 영국인 가정의 요리담당 하인이었습니다.
그러나 할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큰 꿈을 품고 있었습니다. 어려움을 견디며 열심히 일한 아버지는 예전에 건너왔던 수많은 이들에게 자유와 기회의 등대가 된 마법의 땅 미국에서 공부할 수 있는 장학금을 받게 됐습니다. 이곳에서 공부하는 동안 아버지는 어머니를 만났습니다.
어머니는 아버지의 고향으로부터 지구 반대 편에 위치한 미국 캔자스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머니의 아버지는 대공황 시절 유전과 농장에서 일했습니다. 진주만 공격 다음날, 외할아버지는 군에 입대해 패튼 장군 휘하에 들어가 유럽전선에 투입되었습니다. 미국에 남아있던 외할머니는 아기를 키우며 폭격기 조립공장에서 일했습니다.
종전 후 그들은 제대군인원호법의 지원을 받아 공부를 계속했고, 연방주택관리국법을 통해 집을 장만했고 나중에는 기회를 찾아 서부로, 머나먼 하와이까지 이주했습니다.
그리고 그들도 딸을 위해 더 큰 꿈을, 아메리카와 유럽 두 대륙에서 함께 키운 꿈을 품고 있었습니다. 저의 부모님은 당시로는 이루기 어려운 사랑만 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이 나라의 가능성에 대한 변함없는 신념도 함께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제게 버락(Barack), 즉 '축복 받은 자'라는 뜻의 아프리카 이름을 지어주시면서, 관용의 나라 미국에서는 제 이름이 성공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리라고 믿었습니다.
부모님은 부유하지 않았지만 제가 이 땅에서 최고의 학교에 갈 수 있으리라는 꿈을 버리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관대한 미국에서는 돈이 많지 않아도 자기 능력을 맘껏 발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두 분 모두 돌아가셨지만, 오늘밤 저를 내려다보시며 매우 자랑스러워하실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물려받은 (흑백혼혈이라는) 다양성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오늘밤 이 자리에 선 저는, 부모님의 꿈이 저의 소중한 두 딸에게로 계속 이어져 나가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이 자리에 서서 제 이야기가 더 큰 미국 이야기의 일부이며, 저는 저보다 앞서 태어난 모든 분들에게 빚을 지고 있고, 그리고 미국을 제외한 지구상 다른 어떤 나라에서도 저의 이야기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이야기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오늘밤 우리는 미국의 위대함을 확인하러 이 자리에 모였지만, 이 나라가 위대한 것은 고층빌딩의 높이나 군사력, 경제규모 때문만은 아닙니다. 우리의 자부심은 200년 전에 작성된 선언문에 요약돼 있는 무척 간단한 전제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다음의 것들을 자명한 진리로 간주한다.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으며, 창조주에 의해 몇 가지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부여 받았는데 그 중에는 생명과 자유, 행복의 추구가 포함된다."
이것이 미국인의 진정한 천재성입니다. 단순한 꿈들에 대한 믿음, 작은 기적들에 대한 집착 말입니다. 아이들을 배불리 먹이고, 따뜻하게 입히고, 밤에는 아이들을 잠자리에 눕혀주고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줄 수 있는 것, 체포될 염려 없이 생각하는 바를 말하고, 쓸 수 있는 것, 좋은 아이디어가 생기면 뇌물을 쓰지 않고도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것. 그리고 보복의 두려움 없이 정치활동에 참여할 수 있고, 적어도 대부분의 경우 우리의 투표가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 등등 말입니다.
올해 이 선거에서 우리는 우리의 가치관과 공약을 다시금 확인하고, 가혹한 현실에 맞서 그것을 지켜내고, 선조들이 남긴 유산과 미래 세대의 희망에 우리가 얼마나 충실한지 살펴보기 위해서 부름을 받았습니다.
국민 여러분, 민주당, 공화당, 무소속 정치인 여러분. 오늘밤 저는 여러분에게 촉구합니다. 우리에게는 해야 할 일이 더 많이 있습니다. 제가 일리노이주 게일즈버그에서 만난 노동자들, 즉 (가전제품 생산회사) 메이택 공장이 멕시코로 이전하는 바람에 일자리를 잃고 이제 시간당 7달러짜리 일자리를 놓고 자기 자식들과 경쟁해야 하는 그들을 위해 우리에게는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제가 만난 한 아버지, 즉 일자리를 잃고서 자신이 의존했던 건강보험의 혜택 없이 한달에 4500달러나 하는 아들 약값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지 몰라 눈물을 삼키던 그를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많습니다.
이스트 세인트루이스에서 만난 젊은 여성과 그녀와 같은 수많은 사람들, 즉 성적 우수하고 박력 있고, 의지도 확고하지만 돈이 없어 대학에 못 가는 사람들을 위해 우리가 더 해야 할 일은 많이 있습니다.
오해는 마십시오. 제가 소도시와 대도시에서, 식당과 사무실 밀집지역에서 만난 그 사람들은 정부가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기대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성공하기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그러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셔츠의 칼라 같이 시카고를 둘러싸고 있는 5개 카운티에 가보십시오. 그곳 사람들은 자신들이 낸 세금이 사회복지금 지불 행정기관이나 국방성에 의해 낭비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할 것입니다.
어디든 도심의 빈민가로 가보십시오. 그곳 사람들은 자기네 자녀 교육을 정부한테만 맡길수 없고, 부모 자신들도 아이들을 가르쳐야 한다고 말할 것입니다. 아이들이 좀더 높은 인생목표를 갖도록 설득하고 (아이들이 공부하도록) 텔레비전을 꺼주고, 책을 들고 다니는 흑인 젊은이를 보면 백인 흉내를 낸다고 비아냥대지 말아야 자녀들이 성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국민들은 정부가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리라 기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정부정책 우선순위에 약간만 변화를 주어도 우리는 모든 어린이들이 사람답게 살아보려는 노력을 하도록 도와주고 또 그런 아이들에게 기회의 문이 활짝 열리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그런 선택을 원합니다.
이번 선거에서 우리 당은 그러한 선택을 국민들에게 제안하고 있습니다. 우리 당은 이 나라에서 찾을 수 있는 최선의 지도자를 대통령후보로 뽑았습니다. 바로 존 케리 상원의원입니다. 그는 사회의 이상과 믿음, 그리고 봉사가 무엇인지 잘 알고 있는 분입니다. 왜냐하면 그분이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이 바로 그런 가치를 구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웅적인 베트남 참전 후 그는 (매사추세츠 주) 검사와 부지사로 봉사했을 뿐만 아니라 연방 상원의원으로서도 20년간 나라를 위해 헌신했습니다. 쉬운 선택을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선택을 하는 그를 우리는 아주 많이 보았습니다.
그의 가치관과 경력은 우리가 내놓을 수 있는 최선의 것입니다.
존 케리 상원의원은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보상 받는 그런 미국을 만들려 합니다. 그래서 그는 해외로 일자리를 빼돌리는 기업에는 세금감면 혜택을 주지 않고 국내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기업에 그러한 혜택을 줄 것입니다. 그는 모든 미국인들이 워싱턴의 정치인들이 누리는 것과 똑같은 의료보험혜택을 누릴 수 있는 그런 미국을 만들려 합니다.
존 케리는 우리나라가 에너지 독립국이 되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가 석유회사의 이윤이나 해외유전의 파괴적 생산차질에 인질로 잡히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는 우리나라가 전 세계의 부러움을 사는 헌법상의 자유를 믿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는 우리의 기본적인 자유를 희생시키지 않을 것이며, 또한 종교를 분열의 도구로 이용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는 이렇게 위험한 세상에서 전쟁은 하나의 선택일 수도 있지만 전쟁이 결코 최초의 선택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 저는 일리노이주 이스트 몰라인에 있는 해외참전용사회(VFW) 회관에서 씨이머스(소리 들리는대로 적었음)라는 젊은이를 만난 적이 있습니다. 그는 6피트 2 내지 3인치 정도의 훤칠한 키에, 맑은 눈과 편안한 미소를 가진 잘생긴 청년이었습니다. 그는 해병대에 입대했으며, 다음주에 이라크로 떠난다고 했습니다. 그는 입대 이유를 저에게 설명했는데, 우리나라와 우리 지도자들에 대한 전적인 믿음 그리고 국민으로서의 의무와 군복무에 대한 그의 헌신적인 자세는 우리가 더 바랄 게 없는 완벽한 청년이라는 생각이 들게 하였습니다.
그때 저는, 이 청년이 우리에게 봉사하는 것만큼 우리가 그에게 봉사하고 있는가 라고 자문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할 900명(역자 주- 2004년 당시의 이라크전쟁 전사자수)의 남녀들, 아들딸들, 남편과 아내들, 친구와 이웃들이 떠올랐습니다.
저는 또 제가 만나본 군인 가족들도 생각났습니다. 사랑하는 가장이 전사했기 때문에 봉급의 일부밖에 안 되는 돈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가족들, 또는 팔다리를 잃거나 정신신경장애가 되어 돌아왔지만 단지 예비군이라는 이유로 장기 진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가장이나 자녀를 둔 가정들 말입니다.
젊은이들을 위험 속으로 보낼 때 우리는 숫자들을 조작하거나 파병 이유에 관한 진실을 감추지 말아야 하고, 그들이 없는 동안에 가족을 돌봐주어야 하며, 전장에서 돌아온 병사들은 잘 돌보고, 전쟁에서 이겨 평화를 확보하여 우리나라가 세계의 존경을 받게끔 하는데 조금도 부족함이 없는 병력을 확보하지 못했을 때에는 절대로 전쟁을 시작하지 말아야 할 엄중한 의무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제 확실히, 거듭 말씀드리겠습니다. 세상에는 우리의 적이 실제로 존재합니다. 우리는 이들 적들을 찾아내 끝까지 쫓아가서 반드시 패배시켜야 합니다. 존 케리는 이것을 알고 있습니다. 케리 해군대위가 베트남에서 전우들을 보호하기 위해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은 것처럼, 대통령이 되면 그는 우리나라의 안전보장을 위해서라면 군사력 사용도 주저하지 않을 것입니다.
존 케리는 미국을 믿고 있습니다. 국민의 일부만 잘 사는 것은 충분하지 않다는 사실을 그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미국민의 개인주의는 유명하지만 미국 역사의 또 다른 요소는 우리 모두가 한 국민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믿음입니다.
시카고 남부에 글을 읽지 못하는 어린이가 있다면, 비록 그 아이가 내 자식이 아닐지라도 그것은 내 문제이기도 합니다. 어딘가에 살고 있는 노인이 약값을 내지 못해 약값과 집세 중 택일해야 한다면, 그분이 내 조부모가 아니라 하더라도 그것으로 인해 나의 삶도 더욱 초라해집니다.(역자 주- their prescription에서 their 대신 his or her를 쓰는 것이 문법상 옳지만 관용적으로 their를 쓰기도 한다)
어느 아랍계 미국인 가족이 변호사의 도움이나 적법절차의 혜택 없이 체포된다면, 그것은 곧 나의 인권침해입니다. 그러한 기본적인 믿음, 내가 바로 우리의 형제자매를 지켜야 한다는 기본적인 믿음이야말로 이 나라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입니다. 우리 개개인은 비록 각자의 꿈을 추구하지만 궁국적으로 우리 모두는 한가족이라는 말씀입니다.
E Pluribus unum. 여럿이 하나가 된다는 뜻입니다.
지금 우리가 이야기를 하고 있는 이 순간에도 우리를 갈라 놓으려고 하는 무리들이 있습니다. 선전 전문가들, 그리고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네거티브 광고 제작판매자들이 바로 그런 무리들입니다. 오늘밤 저는 그들에게 말합니다. 진보파의 미국과 보수파의 미국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미국이 있을 뿐이라고 말입니다. 흑인의 미국, 백인의 미국, 라틴계 미국, 아시아계 미국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미국이 있을 뿐이라고 말입니다.
정치 전문가들은 우리나라를 붉은 주와 푸른 주로 갈기갈기 나누어 붉은 주는 공화당주, 푸른 주는 민주당주로 구분하기를 좋아합니다. 그러나 저는 그들에게 이렇게 말하겠습니다. 푸른 주의 국민도 경외하는 신을 믿고, 붉은 주에 사는 국민도 연방수사관들이(소위 불온도서 색출을 위해) 도서관을 함부로 들쑤시고 다니는 것을 원치 않습니다. 푸른 주에서도 부모들은 어린이 야구단의 감독 노릇을 하고, 붉은 주에도 동성애자들은 있습니다. 이라크 전쟁에 반대하는 애국자도 있고, 찬성하는 애국자도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한 국민이기 때문에 똑같은 국기에 대해 충성을 맹세를 하며, 똑같은 나라 미국을 방위합니다.
결국 이것이 이번 선거의 핵심입니다. 냉소주의 정치에 참여하시렵니까, 희망의 정치에 참여하시렵니까? 존 케리는 우리에게 희망을 가지라고 요구합니다. (부통령후보) 존 에드워즈도 우리에게 희망을 가지라고 요구합니다. 저는 이 자리에서 맹목적 낙관주의를 얘기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맹목적인 낙관주의란 우리가 그것에 대해서 말하지 않고 그냥 무시해버리면 실업문제도 사라지고 의료보험위기도 사라질 거라고 거의 의도적으로 모른 체하는 것을 말합니다.
제가 말하는 것은 그런 게 아닙니다. 저는 좀더 실질적인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모닥불에 둘러앉아 자유의 노래를 부르던 노예들의 희망, 머나먼 미국 해안을 향해 출발하던 이주민들의 희망, 메콩강 삼각주를 용감하게 정찰하던 젊은 해군대위의 희망, 과감하게 역경에 도전하던 공장노동자 아들(에드워즈)의 희망, 미국에도 자기가 설 땅은 있다고 믿었던 우스꽝스러운 이름을 가진 말라깽이 아이의 희망 말입니다.
어려움과 불확실성에 직면했을 때 가지는 희망, 감히 희망을 가져보는 그 대담한 용기, 결국 이것이 바로 신이 우리에게 주신 최고의 선물이며 나라의 토대입니다.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한 믿음, 더 좋은 날이 올 것이라는 믿음 말입니다. 저는 우리가 중산층의 고통을 덜어주고, 근로자 가정에 기회의 길을 열어 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저는 우리가 일자리 없는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집 없는 사람들에게 집을 제공하고, 미국 전역의 도시 젊은이들을 폭력과 절망에서 구해낼 수 있다고 믿습니다.
우리 등 뒤에서 의로운 바람이 우리를 밀어주고 있다고 저는 믿습니다. 우리는 지금 역사의 기로에 서 있으며 우리는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고, 또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도전에 맞설 수 있다고 믿습니다.
국민여러분!
오늘밤, 저와 똑같은 활력을 느끼신다면, 저와 똑같은 절박감을 느끼신다면, 저와 똑같은 열정을 느끼신다면, 저와 똑같은 희망을 느끼신다면,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우리가 꼭 한다면, 플로리다주에서 오리건주까지, 워싱턴주에서 메인주까지 미국 전역에서 11월에는 국민 모두가 들고 일어나 결국 존 케리는 대통령으로, 존 에드워즈는 부통령으로 취임 선서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희망을 되찾고 이 기나긴 정치적 암흑기에서 벗어나 보다 밝은 날을 보게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분에게 신의 축복이 함께하시길 빌겠습니다.

Posted by 소셜엔진